웹진 10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러시아 제7대 국가두마(하원) 의원 선출을 위한 총선에서 고려인 출신 의원이 또다시 배출됐다. 러시아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소속으로 제6대 하원 의원을 지낸 고려인 3세 세르게이 텐(40)이 이번 총선에서도 당선돼 의원직을 유지하게 됐다. 텐 의원은 시베리아 이르쿠츠크 주의 셸레호프스크 선거구에서 통합러시아당 후보로 출마해 40%가 넘는 득표율로 20% 이하의 득표율에 머문 다른 2명의 경쟁자를 따돌리고 당선됐다.텐 의원은 당선이 확정된 9월 19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유권자들이 구체적 일과 지역 발전을 위한 실질적 공헌으로 후보자들을 판단해 준 것이 기쁘다”며 “유권자들이 자신들의 미래를 내게 위임한 만큼 신뢰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1년 6대 총선 때 역시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의 공천을 받아 출마해 하원 의원에 처음 당선된 텐은 같은 지역에서 3선 의원을 지낸 유리 텐(한국명 정홍식) 전 의원의 아들이다. 2003년 부친이 지병으로 사망하자 그가 운영하던 건설·토목회사 ‘트루트’(노동)를 넘겨받아 운영하는 한편 통합러시아당 이르쿠츠크 주 청년 조직 지부장을 맡아 정계에 발을 들여놓았다. 트루트는 시베리아와 러시아 남서부의 주요 도로와 공장, 학교, 부두 등을 건설한 중견 업체로 세르게이는 아버지 못지않게 회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동시에 2010년 이르쿠츠크 주 주의회 의원에 선출돼 정치인으로서의 발판을 다진 그는 1년 뒤 연방 의원에 당선되면서 중앙 정계로 진출하는 데 성공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