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0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10월 7일부터 13일까지 충남 아산시 이순신종합운동장과 주변 시·군에서 열린 ‘제97회 전국체전’에 17개국에서 1천300여 명의 재외동포 선수가 참가했다. 세계한인체육회장총연합회(회장 권유현)는 “전국체전 참가를 위해 호주선수단은 9월 3일 후원의 밤을 열었고, 독일선수단은 9월 25일 출정식을 하는 등 각국에서 전국체전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고 밝혔다. 재외동포 선수단은 축구, 탁구, 테니스, 골프, 볼링, 스쿼시, 태권도 등 7개의 정식종목에 출전했으며 일부는 검도 등 시범종목과 개인종목에도 참가했다.



개최지인 충청남도는 각국 선수단이 우정을 나누고 친교를 다질 수 있도록 10월 10일 재외동포 선수단 초청 만찬을 열었다. 세계한인체육회장총연합회는 대회 기간 대한체육회를 비롯해 17개 시도체육회 사무처장연합회와 간담회를 열고 정기총회도 개최했다. 재외동포의 전국체전 참가는 1953년 재일동포 선수단을 시작으로 매년 이어져 왔으며, 재외동포로만 구성된 경기를 별도로 치러 순위를 매기고 있다. 지난 대회에서는 일본이 우승, 중국 준우승, 인도네시아가 3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각국 한인체육회는 모국 동포를 돕거나 장학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필리핀대한체육회는 10월 6일 천안축구센터에서 충남도의 추천을 받은 필리핀 출신 다문화가정 초등학생 20명에게 망고장학금을 전달했다. 미국대한체육회와 홍콩대한체육회는 개최지의 보육원과 양로원을 위문 방문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