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9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중심으로 캘리포니아 주 남부에서 처음으로 민관 합동의 ‘한국 알리기 프로젝트’가 본격 가동된다. 이기철 주 LA 총영사와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 박기태 단장 등은 8월 17일 총영사관 5층 회의실에서 ‘한국 알리기 LA 프로젝트 추진단’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번 ‘한국 알리기 LA 프로젝트 추진단’에는 LA 총영사관과 반크를 비롯해 LA 한국문화원, LA 한국교육원, 한국국제교류재단 LA 사무소, 미주 한국학교 연합회, 미주 초중고 한국어 교사협의회 등이 참여한다. 이 총영사는 서명식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알리기 LA 프로젝트의 주 대상은 현지 미국인과 차세대 교포 2·3세들”이라며 “이들에게 한국의 제대로 된 역사와 문화를 널리 전파하는 게 목적”이라고 밝혔다. 추진단의 향후 활동 방향은 ‘미국 초중고 교과서와 교사 보조교재에 한국 발전상 서술’, ‘교포 2·3세에 모국 역사·문화를 교육하는 한글학교 확대’, ‘세종학당과 대학 한국학 연구소 등에서 한국어 교육 프로그램과 한국학 증진’ 등이다. 추진단은 또 차세대 한국 전문가 육성지원, 해외 한국홍보대사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지난 10년간 한국 알리기 활동을 해오면서 축적한 반크의 소프트웨어를 한글학교와 세종학당에 제공하기로 했다”면서 “현재 한국 알리기 프로그램 모바일 웹과 동영상을 제작 중”이라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