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8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지구촌통신원

10만 그루 무궁화’에 담긴 재일동포 사업가의 조국 사랑과 한·일 우호를 향한 소망이 든든한 날개를 달게 됐다. 거제도 출신 재일동포 사업가 윤병도(2010년 별세) 씨가 일본 사이타마(埼玉) 현에 조성한 세계 최대규모의 무궁화공원을 한·일 우호의 상징적 공간으로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 산림조합중앙회가 팔을 걷어붙였다. 7월 23일 기자가 일본 도쿄 도심에서 열차로 약 2시간 30여 분 걸려 찾은 사이타마 현 지치부(秩父) 시. 이곳의 24만m2 규모 산지에 무궁화 나무 약 10만 그루가 심어진 세계 최대의 무궁화공원이 있음을 아는 사람은 드물다. 공원에는 ‘이곳이 한국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아니 한국에서는 오히려 쉽게 보기 어려운 무궁화가 제철을 만나 흐드러지게 피어 있었다. 교과서에서 보는 전형적인 옅은 분홍색이나 흰색 무궁화뿐 아니라 진홍색 등 다양한 색깔의 무궁화가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공원은 지치부 시에서 건설사업을 해온 윤 씨의 조국 사랑과 한·일의 유대를 바라는 마음이 고스란히 담긴 공간이다. 생전 일본 각지에 심을 정도로 무궁화를 사랑했던 그는 조국에 대규모 무궁화 공원이 없음을 아쉬워하며 자신이 소유한 산의 일부에 자비로 ‘무궁화 자연공원’을 조성, 2002년 정식으로 개원했다.


‘사쿠라(벚꽃)의 나라’ 일본에서 연간 1만 명 정도가 찾을 정도로 현지인들에게도 사랑받고 있다. 6년 전 윤 씨가 별세한 뒤 고인의 뜻을 이어받은 유족들이 공원을 운영하고 있지만, 연간 2천만 엔(2억1천만 원) 이상의 관리 비용과 세심한 손길이 필요한 일을 한 가족이 감당하기는 점점 버거워지는 상황이었다. 이런 사정을 안 한국 산림조합중앙회가 지원에 나섰다. 우선 한국산 목재로 만든 8각 정자 ‘단심정’(丹心亭)을 공원 안에 지어 기증하고 올해 7∼9월 공원에서 열리는 무궁화 축제를 공동주최하기로 했다. 또 공원을 활성화하기 위한 기술 지원, 공원 관리 대행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산림조합중앙회 관계자가 밝혔다.


7월 23일 산림조합중앙회 관계자 40여 명과 일본 현지 지방자치단체 간부와 산림업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원 안에서 정자 낙성식이 열렸다. 윤병도 씨의 부인 이토 하쓰에(78) 씨는 “공원을 통해 일본 사람들이 한국에 대해 잘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이 (고인에게) 있었다”며 “남편은 정말로 두 나라 사이의 깊은 유대를 희망했다”고 전했다. 이어 “자녀들과 함께 공원을 가꾸며 양국 간에 더 두꺼운 유대를 만들고 싶다. 한·일이 ‘가깝고도 먼 나라’가 아닌, ‘가깝고도 가까운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