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8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재미동포 홍명기(82) 회장이 30년간 키워낸 기업 ‘듀라코트’를 거액에 매각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홍 회장은 “글로벌 코팅제 기업 ‘액솔타’와 1년 전부터 인수합병 절차를 밟아왔으며 6월 27일 최종 합병계약을 체결했다”면서 “지분 매각은 3차에 걸쳐 순차적으로 이뤄질 것이며 8월 중순이면 매각 액수를 정확히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매각 규모가 10억 달러는 훨씬 넘는다”고 언급했다. 이어 “합병이 마무리되는 날까지 경영에 참여하고, 그 이후는 은퇴할 생각이며 자선활동에 전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회장은 전 재산의 반 이상을 자신과 부인 이름으로 설립한 재단에 헌납할 것이며 과거에는 이사장 직함만 가지고 있었으나 은퇴 후에는 재단 운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986년 창업한 듀라코트는 수백 종류의 산업·건축용 특수페인트를 제조하며 캘리포니아 주 리버사이드와 앨라배마 주 헌츠빌에 각각 공장을 두고 있다.


홍 회장은 이 회사를 20년 만에 미국 내 시장 점유율 1위의 회사로 만들었고, 30년이 된 현재 연 매출 3억 달러를 올리는 기업으로 키웠다. 그는 1954년 미국에 유학을 갔다가 정착해 ‘아메리칸 드림’을 성취한 1.5세 한상(韓商)이다. UCLA 화학과를 졸업하고 26년 동안 페인트회사에서 직장 생활을 했으나 동양인이라는 이유로 승진 차별을 받자 사표를 던지고 51세의 나이에 창업했다. 하루 3시간씩 자면서 열정을 불태운 결과 산업·건축 철강용 특수도료를 개발했고, 이를 생산하는 ‘듀라코트’를 세웠다.


홍 회장은 지난 15년간 교육과 장학사업을 펼쳐 왔다. 폐교 위기에 처한 남가주 한국학원을 살려낸 것을 비롯해 도산 안창호 선생 동상 건립, 항일독립운동의 성지로 꼽히는 LA 대한인국민회관 복원, ‘김영옥 재미동포연구소’ 설립 등 동포 사회의 숙원 사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4월 27일 한국 차세대 리더들을 지원하기 위해 전 세계 한상들이 주도해 만든 ‘글로벌 한상 드림’의 이사장을 맡았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