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미국 한인 동포가 가장 많이 사는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에서 한인 단체가 로스앤젤레스 경찰에 한국 문화 알리기에 적극적으로 나서 시선을 끈다. 로스앤젤레스 경찰국 소속 24명의 경찰과 형사들은 6월 2일 한인 문화센터에 모여 전문 강사에게서 한국의 개관과 역사, 한국인의 습성과 문화적인 특성을 배우고 한국 음식도 맛봤다. 한인타운을 순찰하는 경찰과 한인 동포 사이의 언어 장벽과 문화적인 차이를 극복하고자 자원봉사 단체인 ‘굿윌협력서비스’가 주축이 된 ‘한인문화체험’은 2008년부터 로스앤젤레스 경찰을 상대로 한국 문화 홍보를 시작했다. 봉사자는 한국과 미국 사이의 다리 노릇을 자임한 교사, 사회복지사, 정치인 보좌관, 경찰 등 다양한 직군으로 구성됐다. 1천300명 이상의 경찰관이 교육을 받았고, 최근엔 교육 대상을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경찰국과 로스앤젤레스 인근 소도시 경찰서로 확대했다.


교육 프로그램 기획자 중 한 명인 재미동포 제이슨 리(68) 씨는 “1992년 로스앤젤레스 폭동으로 많은 동포가 엄청난 피해를 봤음에도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해 무기력한 동포사회의 냉정한 현주소를 목격했다”면서 “지역 지도자들이 한인 동포들에게 더 큰 관심을 두도록 로스앤젤레스 공동체의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고 경찰 교육 배경을 설명했다. 토니 가르시아 경관은 “심지어 가정 폭력에 희생당한 여성을 포함해 한인들이 경찰에 신고하기를 꺼리거나 다른 사람 일에 간여하지 않으려는 장면을 종종 봤다”면서 “한국 문화 교육이 한인을 좀 더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