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6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5월 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여러 시를 합친 행정구역) 경찰국 아카데미. 이날 신임 경관으로 임관하는 한국계 크리스 리(44)를 포함한 경찰 아카데미 졸업생 79명이 가족과 경찰 관계자의 열렬한 박수 속에 절도 있는 동작으로 행사장에 입장했다. 리 신임 경관은 영어 외 다른 나라말을 하는 이중 언어 졸업생 37명 중 한 명이자 미국 바깥에서 출생한 7명의 임관 후보 중 한 명이다. 5개월 남짓 훈련을 마치고 우리 나이로 불혹을 훌쩍 넘긴 나이에 원하던 경찰 배지를 단 그는 “경찰이라는 좋은 계통의 직업에 들어오게 돼 즐겁다”고 너무나도 명확한 한국말로 입을 뗐다.


열 살이던 1982년 한국에서 미국으로 건너온 리 경관은 34년이 지났지만 “함께 사는 부모님과 주변 친지분과 늘 우리말로 소통하기에 한국어를 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33세이던 2005년 미국 육군에 자원입대해 2014년 제대했다. 2009∼2010년엔 아프가니스탄에서 근무하는 등 여러 나라를 돌며 보통 사람이 해보지 못한 경험을 했다고 한다. 1천만 명 이상이 거주해 미국에서도 가장 인구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 카운티는 델라웨어 주와 로드아일랜드 주를 합친 것보다 더 넓다. 리 경관은 “면접을 보고 결과를 기다리는 과정이 쉽지 않았지만 군대도 다녀오고 미국에서도 큰 경찰서인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경찰국에 들어오게 돼 한국인으로서 자부심도 크다”고 소감을 전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