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6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화제



5월 2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의 밀라드타워와 문화재청, 테헤란대학 등지에서 한국 문화예술 전반을 보여주는 ‘한국 문화 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박근혜 대통령의 공식방문을 계기로 기획된 이번 행사에는 태권도, 한식, 한복, 드라마, 시문학 등 다양한 한국 문화 예술이 소개돼 현지인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날 밀라드타워에서 태권도 시범이 진행되는 동안 1천600여 좌석을 가득 메운 관객은 연신 탄성과 함께 박수갈채를 보냈다. 길란대학교 건축학과에 다니는 마나 사불 씨는 “이번 공연에서 특히 태권도가 굉장히 인상적이었다”며 “절도 있는 태권도 품새와 박진감 넘치는 격파 기술에 넋을 잃고 바라봤다”고 말했다.


밀라드타워 전시실에서 개최된 ‘한국 식문화의 가치와 K-할랄푸드, 문화의 체험’이란 주제의 전시회에서는 김치에 이목이 집중됐다. 할랄 인증을 받은 재료를 사용해 만든 ‘백김치’, ‘석류김치’, ‘배추김치’, ‘깍두기’ 등 10여 종의 김치를 맛보려는 관람객이 장사진을 이루기도 했다. 배추김치를 맛본 싸마네 엡따리 씨는 “이전에 김치를 먹어본 적이 있지만 이렇게 한국에서 직접 가져온 김치를 맛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조금 맵긴 하지만, 싱겁거나 짜지도 않고 정말 맛있다. 한국음식을 직접 먹어볼 수 있는 행사가 열려서 좋았다”고 말했다. 지난해 중동 및 이슬람 16개국에 수출된 김치는 391만 달러어치로 전체 김치 수출의 5.3%를 차지했다. 이슬람권에 대한 김치 수출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전시회에서는 한복도 선보였다. 이란과학기술대학원 기계공학과에 재학 중인 샤브남 야즈다니 씨는 “한복을 처음 입어보는데 정말 예쁘다”며 “한국과 이란 문화에는 비슷한 점이 많아 이란인들이 쉽게 다가갈 수가 있다”고 말했다. 테헤란 대학교에서 힌디어를 전공하는 호세인 에브러히미 씨는 “처음 입어본 한복인데 색깔이 정말 예쁘고 입어본 느낌도 좋다”고 즐거워했다.


또 밀라드타워 시네마홀에서 열린 ‘한류 드라마 상영회’에는 한국 드라마 팬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이란의 최대 한류 팬클럽인 ‘프라클러스’ 회원을 포함해 걸 그룹 ‘소녀시대’와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 ‘엑소’, ‘슈퍼주니어’ 등의 팬이 몰려와 한류의 높은 인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프라클러스’ 홈페이지의 방문자 수는 하루 평균 4만 명으로, 최신 앨범 소개 등 케이팝 소식을 사진과 영상으로 생생히 전하고 있다.


상영회에서는 KBS ‘장영실’, MBC ‘옥중화’, SBS ‘육룡이 나르샤’ 등 TV 드라마가 상영됐는데, 이를 시청한 관람객들은 하루 빨리 이란 안방에서 이런 드라마를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나타냈다. 행사 직후 이란 국영방송사인 IRIB는 이들 드라마를 구매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문화체육관광부는 전했다.


 이란 문화재청에서 열린 두 나라 문학인들의 ‘한·이란 시의 만남’ 행사에서도 100여 명의 청중이 한국 시에 대해 많은 질문을 하는 등 큰 관심을 나타냈다. 문체부는 “이번 ‘한국문화주간’ 행사를 계기로 우리나라 문화와 콘텐츠의 이란 진출을 돕기 위해 내년에 한국문화원을 개원하고, ‘한·이란 상호 문화 교류의 해’를 추진해 양국 간 문화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주관으로 5월 1일(현지시간) 테헤란의 한 호텔에서 열린 ‘K-푸드 쿠킹 클래스’ 역시 소셜네트워크(SNS)만으로 참가자를 모집했는데도 100명 정원에 350명이 몰릴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대부분이 여성이었지만 이란 남성도 몇 명 눈에 띄었다. 메뉴인 김치와 김밥 중 김치 담그기가 시작됐다. 강사로 나선 한국인 요리사가 큰 대접에 담긴 고춧가루를 채 썰어 놓은 야채에 모두 붓자 행사장이 술렁거렸다. 다른 중동지역과 달리 이란에 김치 수출은 아직 되지 않지만 한국 드라마의 인기로 이미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이라는 것은 이란에서도 널리 알려졌다. 손에 고춧가루를 든 마리얌(34) 씨는 “정말 이 고춧가루를 다 넣어도 먹을 수 있느냐”면서 한참을 고민하더니 심각한 표정으로 모두 야채와 버무렸다. 마리얌 씨는 “TV 드라마 ‘대장금’에 나오는 한국 요리를 보고 관심을 갖게 됐다”며 “인터넷으로 김치 만드는 방법을 봤는데 한국인에게 직접 배우고 싶어 신청했다”고 말했다.


김치가 완성되자 김밥 재료가 등장했다. 주부 파르나즈(39) 씨는 “일본 음식에서 먹어본 적이 있는데 한국 김은 더 얇고 부드러운 느낌”이라며 “향이나 맛이 독특하다”고 말했다. 김밥 만들기는 처음 만들어 보는 초보자에겐 고난도의 도전 과제처럼 보였다. 참기름과 소금과 섞은 밥을 얇은 김에 깔기부터가 쉽지 않았다. 김이 찢어지기 일쑤였고, 그럴 때마다 이곳저곳에서 폭소가 터져 나왔다. 이들은 서툴지만 자신이 만든 김밥과 김치를 들고 사진을 찍으면서 즐거움을 만끽했다. 대학생 파니즈(22) 씨는 “김치가 맵긴 하지만 상당히 맛있고 건강에 좋을 것 같다”며 “TV나 인터넷으로만 보던 한국 음식을 처음으로 직접 접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