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OKF

재외동포재단 조규형 이사장은 2월 25일 세계 각국에서 새 학기 개강에 맞춰 한글학교에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대부분의 한글학교는 봄·가을 학기로 나누어 각각 15주 프로그램으로 수업을 진행한다. 미주 지역의 경우 80% 이상이 2월 둘째 주부터 5월 말까지 봄 학기, 9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 가을 학기로 편성해 운영 중이다.


조 이사장은 이들 한글학교에 보낸 영상 메시지에서 “자라나는 다음 세대들에게 우리말을 가르치고,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전수하는 일만큼 중요한 일은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런 일들은 누구라도 해야 된다는 믿음 하나로 교사 여러분께서 해오신 열정, 헌신, 노고에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면서 “학생들을 한글학교에 데리고 오는 학부모 여러분도 훌륭한 교육자의 역할을 하신다고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그는 이어 “재외동포재단도 한글학교 교육, 교재 편찬, 학생 초청 연수 등에 힘쓰고 있다”면서 “보다 충실하고 효과적인 차세대 교육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각국에서 한국어와 한국 역사·문화 등을 가르치는 한글학교는 117개국에 1천900여 개가 있으며 교사는 1만 5천여 명, 학생은 10만 2천여 명에 달한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