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미국에는 대학, 연구소, 정부 기관 등에서 활약 중인 한국계 과학자 모임이 따로 있다. 45년 역사를 자랑하는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다. 1971년 회원 69명으로 출발해 이젠 6천여 명을 거느린 단체로 성장했다. KSEA 차기 회장인 유재훈(56) 미국 알링턴 텍사스 주립대(UTA) 교수는 “젊은 한인 과학자가 미국 주류 사회로 진입할 수 있도록 징검다리를 놓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물리학과 교수인 그는 KSEA 45대 회장으로 선출돼 오는 7월 취임한다. 한평생 강의실과 연구실을 지키며 입자 연구에 몰두해온 그가 이처럼 ‘대외 활동’에 발 벗고 나선 이유는 뭘까.


“미국에서 한국계 과학자들의 위상을 높이고 싶어요. 미국 정부 기관이든, 연구소든, 대학이든 주류 사회로 진입하는 한국계 과학자가 더 많아져야 합니다. 한국계 과학자들은 실력과 가능성이 뛰어난데도 아직 그만큼 평가받지 못한 면이 있죠. KSEA가 한미 과학계 교류를 넓히는 데 주춧돌 역할을 해온 만큼 저도 차기 회장으로서 보탬이 됐으면 합니다.” 유 교수는 특히 1년 임기로 KSEA를 이끌면서 차세대 한인 과학자 육성에 힘쓰겠다는 각오다.


미래 선형가속기 세계물리패널 위원, 한국 기초과학연구원 중이온가속기 프로그램 위원 등도 맡고 있는 유 교수는 “입자 연구는 궁극적으로 우주를 이루는 힘의 원리를 찾는 길로 이어진다”면서 “복잡해 보이는 입자 연구가 알고 보면 실생활 곳곳에서 적용될 수 있듯이 한미 과학계 교류를 통해 예상치 못했던 성과도 나오리라 본다”고 기대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