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중국 프로축구 2부 갑(甲)급 리그의 연변FC가 1부 리그 승격에 이어 리그 우승을 확정 짓자 조선족 동포사회가 환호의 도가니에 빠졌다. 연변FC는 10월 24일 옌지(延吉)시 인민경기장에서 열린 갑급 리그 홈경기에서 후난(湖南)FC를 4대0으로 물리치고 리그 우승을 결정지었다. 앞서 연변FC는 지난 18일 중국 프로축구 1부 슈퍼리그 승격권을 획득했다.


연변팀은 작년 부진한 성적으로 3부 리그 강등이 예정됐으나 2부 리그 한 팀이 해체된 덕분에 간신히 갑급 리그에 잔류했다가 불과 1년 만에 수직상승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중국 지린(吉林)성 연변조선족자치주를 기반으로 하는 연변FC가 쾌거를 이루자 동포사회는 “지난 1965년 전(全) 중국축구대회에서 연변팀이 우승한 이후 50년 만에 1위를 차지했다”며 “연변팀 덕분에 행복하다”며 입을 모아 기쁨을 나타냈다.


연변일보는 “역사적 순간을 목격하기 위해 수요일 아침부터 옌지 각 매표소에 입장권을 구입하려고 인산인해를 이룬 팬들의 성원이 보상받았다”고 전했다. 옌지의 인터넷매체 조글로미디어는 “연변팀 우승으로 조선족사회가 희열의 늪에 풍덩 빠졌다”며 “연변뿐만 아니라 중국 타지, 외국에 흩어진 조선족 200만 명이 모두 환호했다”고 보도했다. 조글로미디어는 또 “내년도 거취로 주목받은 박태하 연변FC 감독이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내년 슈퍼리그에도 연변팀과 함께하겠다’며 잔류를 선언했다”고 소개했다. 박 감독은 팀과 2년 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