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러시아 지역에서 독립운동을 전개한 독립유공자의 후손들이 꿈에도 그리던 고국을 찾았다. 고려인 동포 지원단체인 사단법인 고려인돕기운동본부(대표 이광길)와 고려인문화농업교류협력회(대표 오채선) 초청으로 10월 11일부터 5박 6일 일정으로 방한한 후손은 홍범도 장군의 외손녀 김알라(73), 이인섭 선생의 딸 슬로보드치코바 스베틀라나(67)와 외손자 세르게이(35), 김규면 장군의 증손녀 박안나(20) 씨 등이다.


이들과 함께 고국 땅을 한 번도 밟지 못한 고려인 15명과 우즈베키스탄 공훈가수 신갈리나(59) 씨도 특별 초청됐다.


이들은 11일 인천공항에 도착해 곧바로 광주광역시로 내려갔다. 12∼14일에는 광주시 광산구 월곡동의 고려인마을을 찾아 반가운 이웃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서울로 올라오면서 천안 독립기념관 등을 둘러보았다. 용인 에버랜드에서는 놀이기구를 타며 즐거운 한때를 보내기도 했다.


서울에서는 남산골 한옥마을, 롯데월드몰 아쿠아리움, 안중근 의사 기념관, 전쟁기념관 등을 돌아보고 15일에는 국회 사랑재에서 고려인 공훈가수 신갈리나 씨와 에릭 조 감독(조형영)이 준비한 작은 음악회를 관람했다.


사단법인 고려인돕기운동본부는 1999년 발족 이래 매년 고려인을 초청하고 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