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전 세계 한국학교의 역사’, ‘한국어 교육의 전설’, ‘재외동포 한국어 교육의 어머니’, ‘한국의 페스탈로치’로 불리는 사람이 미국 뉴욕에 있다. 바로 뉴욕 한국학교 설립자이자 교사인 허병렬(90) 할머니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재외동포 영웅 찾기 프로젝트’ 제2탄으로 허 할머니를 알리는 ‘한국학교의 어머니-허병렬 선생님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제작해 최근 유튜브(https://youtu.be/6q7chw DBXDo)에 올렸다.


국비 장학생으로 미국 유학을 간 그는 학위를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와 교수가 되는 꿈을 꿨지만, 뉴욕의 한 한인교회에서 주말 한글학교 자원봉사 활동을 하면서 주저앉게 된다. 그를 비롯한 7명이 뜻을 모아 1973년 브롱스 리버데일의 JFK 하이스쿨에 매주 토요일 문을 여는 ‘뉴욕 한글학교’를 설립했다. 이 학교는 단순히 한글만 가르치지 않고 한국의 역사와 문화, 한국에 대한 모든 것을 배울 수 있는 ‘한국학교’로 발전했다.


그는 미국 모든 주의 한국학교 교사가 매년 한자리에 모여 자녀 교육 문제를 놓고 토론하는 콘퍼런스를 꿈꿨고, 1980년 처음으로 뉴욕 한국학교에서 ‘미주 동북부 지역 한국학교 교사 초청 연수회’를 열었다. 이 연수가 바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한국학교 교사 연합인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의 시작이다. NAKS는 현재 미국 전역에 14개 지역 협의회를 두고 있다. 1천 개가 넘는 학교에서 5천여 명의 교사가 4만 명의 동포 자녀를 가르친다.


평생을 독신으로 살면서 한국학교와 결혼했다고 말하는 허 할머니는 2009년 교장직을 제자에게 물려주고, 다시 매주 토요일 100여 명의 학생에게 한글을 가르치고 있다고 영상은 설명한다. 이런 공로로 그는 소수민족 우수인상(1984년), 제29회 소파상(1985년), 대한민국 국민훈장 석류장(1989년), KBS 해외동포상(2004년) 등을 받았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