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호주의 20대 동포 변호사가 한인 최초로 15년 역사의 ‘호주 법률상’의 영예를 안았다. 주인공은 어린 시절 가족과 함께 호주로 이민 간 한인 1.5세 새뮤얼 강(한국명 강지석·27) 변호사. 그는 최종 후보에 오른 7명의 경쟁자를 제치고 ‘올해의 젊은 법률가’로 뽑혀 9월 17일 호주 시드니의 웨스틴 호텔에서 열린 제15회 ‘호주 법률상’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그가 속한 로펌인 ‘길버트 앤 토빈’에 따르면 한국계 변호사가 ‘호주 법률상’을 수상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상은 호주 법률 전문지인 ‘로이어즈 위클리’(Lawyers Weekly)가 주최하며, 매년 호주 전역의 법률 회사와 법률가를 대상으로 20여 개 부문에 걸쳐 수상자를 가린다.


강 변호사는 호주 플린더스대 법과대를 졸업한 뒤 현재 호주국립대(ANU)에서 법학석사 과정을 밟고 있으며, 시드니대 법대에서 회사법 강의를 맡아 강단에도 서고 있다. 모국어인 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그는 업무나 여행차 1년에 한두 번가량 한국에 방문한다고 한다. 강 변호사가 소개한 자신의 전문 분야는 사모투자, 인수합병(M&A), 자본시장(ECM) 거래 등이다. 그는 “호주에 진출하려는 한국 기업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러한 분야에서도 한국과 호주를 잇는 연결 고리 역할을 하는 변호사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