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칼럼·문학

 

 동포의창


한국 학생이 전혀 없는 미국 학교에서 전교생이 일제히 “안녕하세요. 어서 오세요”라고 한국어로 인사한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미국 뉴욕 인근에 위치한 ‘위스퍼링 파인스 스쿨’은 초·중·고교생 124명으로 짜인 소규모 사립학교다.


12월 4일 교육부 산하 뉴욕한국교육원 박희동 원장 일행이 이 학교 문을 들어서자 강당에 모여 있던 전교생 124명이 일제히 의자에서 일어나 한국말로 인사를 건넸다.


이 학교는 한국어를 제2 외국어로 선택한 미국 동부 지역 26개 학교 가운데 하나로, 교육부에서 ‘한국어 채택 지원금’ 명목으로 연간 1만 3천 달러(1천450만 원)를 후원하는 곳이다.


흥미로운 것은 이 학교에 한국 사람이라고는 한국어를 가르치는 한국인 교사 단 한 명뿐이라는 점이다. 박 원장이 학교 측에 지원금을 전달하자 이를 바라보던 학생들은 일제히 한국말로 “나는 한국어를 열심히 배워서 훌륭한 어른이 되겠습니다”라고 화답하며 정중한 예의를 갖춰 목례까지 했다.


이 학교가 스페인어와 함께 한국어를 제2 외국어로 선택한 이유는 무엇보다 이제는 미국 사회에서도 전혀 낯설지 않은 한류 때문인 듯했다.


2년 전부터 이 학교에서 자원봉사 형식 한국어를 가르치다 정식 교사가 된 한국인 이용근(30) 씨는 “학생들이 한국어 교육을 통해 한국의 음악 등 문화를 더욱 잘 이해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2년 전 학교위원회 측과의 협의를 거쳐 한국어를 선택하게 됐다고 소개한 실리 앤 로런신 교장은 “제2 외국어 교육은 학생들의 시야를 넓혀준다”면서 역동적인 한국의 이미지가 한국어를 선택하게 된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중국어나 일본어 등 다른 아시아 국가의 언어를 제2 외국어로 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한국은 교육열이 높은 나라이고 훌륭한 경제성장을 이룩한 나라라는 점이 참작됐다”면서 “학생들에게 한국어 교육을 통해 성취감을 심어주고 더 많은 기회를 주고 싶어서…”라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이 학교 학생 대부분이 남미 등지에서 이주해온 이민자 가족 출신이라는 특성 덕분에 “외부 세계와 문화에 대해 전혀 거부감이 없는 것도 한국어 교육이 안착하게 된 계기”라고 그는 평가했다.


한 주일에 두 차례 이뤄지는 한국어 수업은 기독교 학교라는 특성을 고려해 한국어로 ‘주기도문’을 암송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어 컴퓨터 교보재를 통해 학생들의 수준을 살펴 “여기가 어디예요”, “학교는 어디에 있지요” 등의 한국말을 가르친다.


이 학교는 지역사회와 한국 정부 등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2016년께 초·중·고교의 수학여행치고는 꽤 긴 ‘한 달간의 한국 방문’을 계획하고 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