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동포소식

“호주는 스타벅스가 발을 붙이지 못할 정도의 신흥 커피 강국이고, 저마다 개성을 지닌 소규모 카페들이 독특한 맛과 분위기로 승부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바리스타나 로스터의 역량과 역할이 중요한 거죠.”


호주 시드니 시내 뉴타운에 위치한 브루타운(Brewtown) 카페에서 일하는 김종범(29) 바리스타의 말이다. 그는 앳된 용모지만 자신이 만드는 커피에 대한 자부심과 열정은 어느 누구 못지않다. 주말에는 빈자리가 없어 20~30분씩 기다려야 주문할 수 있는 이름난 카페인 ‘브루타운’에서 수석 바리스타 겸 로스터로 일하는 김 씨는 이미 시드니 커피업계에서는 상당한 유명 인사로 통한다. 그동안 그가 바리스타 겸 로스터로 거쳐 간 카페마다 호주 유력 일간지인 시드니모닝헤럴드가 매년 발표하는 맛집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민 1.5세인 그는 열두 살 때 부모와 함께 호주로 건너온 뒤 시드니에서 중·고등학교 과정을 마쳤다. 스물한 살 때이던 2004년 시드니 북서부 페넌트힐 지역에 ‘코너카페’라는 자신만의 카페를 차리면서 본격적으로 커피업계에 발을 디뎠고 주로 동영상이나 다른 유명한 카페들을 기웃거리며 독학으로 익힌 그의 커피 기술은 지역에서 이름이 나게 됐다. 2009년 한국의 투자자와 손잡고 서울 논현동에 프랜차이즈 카페를 열었다가 실패한 경험이 있으나 2015년에 시드니 인근에 또다시 자신만의 카페를 차릴 준비를 하고 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