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동포소식

10월 11일 소프라노 조수미가 러시아 사할린 첫 무대에 섰다. 데뷔 28년 만에 ‘통한의 땅’사할린에서 한인 후손들에게 ‘선물 보따리’를 풀어놓았다.


사할린 동포들이 고대하던 콘서트는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의 아리아로 시작됐다. 선율은 유즈노사할린스크의 안톤 체호프 소극장을 금세 매료시켰다. 한 많은 땅의 동포들 얼굴에도 어느새 미소가 번졌다. 500석을 가득 메운 청중은 곡이 끝날 때마다 시원한 박수로, 환호로 답했다.


꾀꼬리 같은 목소리로 ‘모차르트 작은 별 변주곡’을 부르자 환한 표정을 짓더니 ‘내 고향 남쪽 바다’로 시작되는 ‘가고파’에선 눈시울을 붉혔다. 고국을 떠올리는 듯 동포들의 눈망울은 어느새 그렁그렁해졌다.


두 손을 곱게 모은 조수미는 안정준의 ‘아리 아리랑’과 민요 ‘아리랑’을 선사했다. 동포들과 하나가 되고 싶다던 ‘아리랑’소절에서 조수미는 깍지를 꼈다. 동포들과 섞여 앉은 러시아 관객도 공연에 매료된 건 마찬가지. 조수미는 ‘아리랑’에 이어 청중의 앙코르가 쏟아지자 러시아어 가사가 적힌 쪽지를 꺼내 들고 러시아 노래 ‘머나먼 길’을 불렀다. 사할린 무대에 선 조수미 옆에는 러시아 출신의 피아니스트와 바이올리니스트가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머나먼 길’의 마지막에는 모두가 일어나 박수를 아낌없이 보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