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0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고국소식

 

한민족공감


박근혜 대통령은 9월 23일부터 이틀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기후정상회의, 유엔총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정상급 회의, 유엔 글로벌교육우선구상(GEFI) 고위급 회의 등에 잇따라 참석해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24일 유엔총회 일반 토의 첫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통일과 동북아 평화협력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국제사회의 강력한 협조를 요청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15분에 걸쳐 한국어로 진행한 기조연설을 통해 ▲평화통일 ▲북핵과 동북아 평화 ▲일본군 위안부 ▲북한 인권 ▲글로벌 이슈 등 제반 현안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유엔 3대 임무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기여 의지를 천명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한반도 통일 문제에 연설의 상당 부분을 할애하면서 “독일 통일이 유럽 통합을 이루어 새로운 유럽의 주춧돌이 되었다면, 통일된 한반도는 새로운 동북아를 만들어 가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혀 남북통일을 독일 통일에 비견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유엔총회의 현안으로 떠오른 북한의 인권과 탈북자 인권 문제도 동시에 거론하면서 국제사회의 압력 및 북한의 변화를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3월 유엔 인권이사회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보고서상의 권고 사항을 채택했다”며 “북한과 국제사회는 COI 권고 사항 이행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전시 여성에 대한 성폭력은 어느 시대, 어떤 지역을 막론하고 분명히 인권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위”라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우회적으로 제기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분쟁 지역에서 고난을 겪고 있는 여성과 아동들의 인도주의적 피해를 방지하는 데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런 취지에서 작년 2월 안보리 의장국으로서 ‘분쟁하 민간인 보호에 대한 고위급 공개 토의’를 개최해 국제사회의 관심을 환기했고 ‘분쟁하 성폭력 방지 이니셔티브’의 대표국가로도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에 대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에 가장 큰 위협인 북핵 문제가 시급히 해결돼야 한다”며 “북한은 핵을 포기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


스스로 핵을 포기하고 개혁과 개방을 선택한 여러 나라처럼 경제 발전과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 변화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북핵 불용’ 원칙을 재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