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0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인물/역사

 

글로벌코리안


“스페인에는 선수와 일반인을 모두 합치면 태권도를 익힌 사람이 20만 명이 넘습니다. 제가 직접 가르친 제자는 2만 명에 이르지요. 이 가운데 태권도 감독, 태권도장 관장, 사범, 국가대표 선수 등도 많아 저와 함께 태권도를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스페인 태권도계 대부 이원일(71)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은 “스페인은 한국을 위협할 정도로 태권도계의 강호”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스페인에서는 군인·경찰·일반인 가릴 것 없이 태권도를 심신 수련에 좋은 무술로 인식하고 있어서 선수층이 두텁습니다. 이젠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결승전에 한국 선수의 상대로 스페인 선수가 올라오는 일이 종종 있을 정도여서 보람을 느낍니다.”


1973년 태권도 사범으로 스페인에 첫발을 디딘 이래 42년째 태권도 보급에 힘써온 그는 최고수인 ‘입신(入神)’을 가리키는 9단의 무술가다. 6·25 전쟁 직후인 12살 때 맨손으로 기와 10장을 격파하는 태권도 시범을 보고는 그 매력에 푹 빠져 입문했다. 1967년에는 주월 한국군 맹호부대 태권도 교관으로 복무했고, 1971년부터는 3년간 인천공업고등전문학교와 인천체육전문학교에서 태권도 감독을 지내다 스페인으로 건너갔다.


한국을 넘어서 세계에 태권도를 알리겠다는 포부를 안고 스페인에 정착한 그는 바르셀로나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원리태권도 도장’을 2012년까지 운영하며 현지인 제자를 양성했다. 지난 2012년에 스페인어 ‘태권도 교본’을 최초로 펴낸 그는 태권도장은 접었지만 유단자만을 대상으로 하는 ‘마스터 클래스’를 매년 운영하며 가르침을 계속 펼치고 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