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0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인물/역사

 

글로벌코리안


“앵글로 색슨계 백인들이 장악하는 호주 주류 시장에서 성공하려면 더욱 당당하고 자신감 있게 행동해야 합니다. 꿈과 도전 정신을 지닌 더 많은 한인 1.5세들이 호주 사회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로 성장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한국계 호주인으로는 거의 유일하게 호주 주류 광고·마케팅 업계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정회관(29) 래시 크리에이티브(Lash Creative) 대표는 앳된 용모와는 달리 본인의 말처럼 시종일관 자신감이 넘치는 표정이었다.


이민 1.5세인 정 대표는 초등학교 2학년 때인 1993년 뉴질랜드로 조기 유학을 가 현지에서 초등학교 과정을 마친 뒤 1999년 더 나은 교육환경을 찾아 호주로 이주했다. 한국의 특목고에 해당하는 시드니 서부 보크햄힐스 하이스쿨을 뛰어난 성적으로 졸업한 그는 치대 진학을 원했던 부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본인의 꿈을 좇아 시드니공대(UTS) 시각디자인과에 입학했다.


그는 본인이 좋아하던 분야의 공부를 열심히 한 덕에 자신을 눈여겨본 담당 교수의 알선으로 호주의 ‘상위 10위’ 광고회사인 호스트(Host)에 인턴으로 취직했고, 이후 능력을 인정받아 세계적 디지털 마케팅 회사인 레이저피시(Razorfish)에 유일한 동양인 디자이너로 스카우트됐다. 2년 뒤 25세의 젊은 나이로 또 다른 글로벌 디지털 마케팅 회사 아이소바(Isobar)로 높은 연봉을 받고 스카우트된 그는 결국 회사를 그만두고 프리랜서로 나섰다가 2012년 4월 자신의 회사를 창업했다.


그가 창업한 회사는 시드니에만 12명의 직원을 거느린 업체로 성장했고 시드니오페라하우스, ING은행, 오니츠카타이거(아식스) 등 쟁쟁한 기업이 고객에 포함돼 있다. 호주에서의 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 최근 인도네시아에 자회사를 만들기도 한 정 대표는 내년 1월까지 지사를 설립하는 것을 목표로 한국 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