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0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인물/역사

 

글로벌코리안


한인 멜리사 리(48·한국명 이지연) 의원이 9월 20일 시행된 뉴질랜드 총선에서 집권 국민당의 비례대표 후보로 당선됐다. 언론인으로 활동하다 지난 2008년 한인으로는 처음 뉴질랜드 정계에 진출한 그는 이로써 내리 세 번 당선되는 영광을 안았다.


그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지금까지의 경험과 역량을 토대로 뉴질랜드를 위해 중책을 맡고 싶다. 열심히 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혀 장관직에 대한 포부도 감추지 않았다.


리 의원은 “그동안 국회 사회개발위원장으로 일하면서 모든 법안 심의 내용을 밤을 새워가며 다 읽고 나서 처리하고, 지역구 행사 등 민원도 직접 다 챙겼다”고 소개하며, “정치를 하면서 배운 소중한 경험은 그 누구도 나의 일을 대신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질랜드와 한국과의 관계에 대해 “우선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며 “양국의 좋은 점을 근간으로 해서 관계가 더욱 긴밀해지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통상, 교육, 관광, 영화, 제조업 분야에서 협력할 부분이 많다”며 “농수산 분야에서도 뉴질랜드가 지난 1960년대에 한국에 소 1만 마리를 지원했던 것처럼 협력 분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선거 기간에 많은 동포가 나서서 지원해준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며 “한인들이 지금 사는 곳에 대해서 큰 관심을 두고 참여하는 것은 상당히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리 의원은 “한인 사회 젊은이들이 각 분야의 사회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기를 바란다”면서 “그렇게 하면 지역사회에서 경험을 쌓고 나서 중앙무대에 진출하는 게 한층 쉬워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