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0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동포소식

워싱턴DC, 뉴욕, 로스앤젤레스의 재미 한인들이 국회에서 선천적 복수국적법 개정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김영진 뉴욕 한인 직능단체협의회 회장과 이민법전문가 전종준 변호사 등은 9월 17일 워싱턴DC 근교 애넌데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0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토론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선천적 복수국적 제도가 포함된 현행 국적법 때문에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한인 2세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이중국적자가 되고, 그로 인해 미국에서 공직 진출에 불이익을 받는 등의 피해를 보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재미 한인사회 전체적으로 선천적 복수국적 제도를 다루기 위해 '전 미주 선천적 복수국적법 개정 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현 국적법상 어떤 사람이 미국에서 출생했더라도 부모 중 한 명이라도 한국인이면 '선천적 복수국적자'가 된다. 이 중 남성의 경우 18세가 돼 제1국민역으로 편입된 때로부터 3개월간은 자유롭게 국적을 선택할 수 있지만, 그 이후에는 병역기피 방지를 위해 병역 문제를 해소하지 않는 한 국적 이탈을 할 수 없다.


김영진 회장은 "선천적 복수국적 제도 때문에 주한미군으로 배속됐다가 한국군으로 복무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 사람도 있었다"며 "법은 지켜야 하고 병역기피 역시 막아야 하지만 선의의 피해자 또한 양산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