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인물/역사

 

글로벌코리안

s


미국에서 13번째로 큰 인구 200만 명의 워싱턴 주 킹 카운티. 이곳 지방법원에 한인 판사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정상기(미국명 새뮤얼 정·52) 변호사. 6월 23일 출근하기 시작한 그는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 주지사로부터 판사에 임명돼 이 법원 52명의 판사 가운데 지명희·전형승 판사에 이어 3번째 한인 판사에 올랐다.


시애틀에 있는 ‘리 애나브 정 법률회사’의 파트너인 정 변호사는 1989년부터 상법, 중재 등의 분야를 주로 맡아왔다. 킹 카운티 법원에서는 민사와 형사, 가정법 등을 다룬다. 정 신임 판사는 “최근 대법관으로 임명된 매리 유 전임 판사의 잔여 임기인 2016년까지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기를 채우고 난 뒤 도전자가 나오면 선거를 치러야 하는데, 이 선거에도 다시 나서겠다는 뜻을 일찌감치 털어놓았다.


“서울에서 태어나 12살 때 이민했습니다. 그 뒤로 벽돌을 하나씩 하나씩 쌓는 마음으로 노력해 여기까지 왔지요. 저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아니었고, 가족과 주변 사람들의 도움 덕택입니다.”


그는 자신의 인생철학과 가치관을 소개하며 ‘공정’이라는 단어를 여러 차례 언급했다. 그가 내세우는 공정은 법조인의 길을 걸으며 끊임없이 주민을 위해 봉사를 해온 데서 비롯된다. 그는 컬럼비아대와 조지 워싱턴대 로스쿨을 졸업한 뒤 1989년부터 변호사로 활동해왔다.


워싱턴 주 한인변호사협회(KABA)를 설립해 초대 회장을 맡았고, 1992년 한인생활상담소를 설립해 무료 법률상담을 20년 넘게 하는 등 봉사에 앞장섰다. 현재 한인생활상담소 이사장으로 활동하는 그는 시애틀시의 국제구역 보전 및 개발 당국 이사로도 활약하며 지도력을 인정받고 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