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동포소식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에서 ‘광복군 제2지대 표지석’ 제막식이 5월 29일 중국 정부 주관 행사로 거행됐다. 박근혜 대통령이 작년 6월 29일 시안에서 자오정융(趙正永) 산시성 당서기 등을 만나 광복군 유적지 표지석 설치 사업을 요청한 지 정확히 11개월 만이다.


1942년 임시정부 산하 광복군 제2지대가 주둔했던 시안시 창안(長安)구 두취진(杜曲鎭)에서 열린 제막식에는 왕리샤(王莉霞) 산시성 부성장을 비롯한 중국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윤경빈 전 광복회장, 김유길 광복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 부회장은 당시 광복군 제2지대에서 복무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광복군 표지석은 높이 1.8m, 폭 1.1m로, 빨간색 기둥 4개가 받치고 있는 5.1m 높이의 정자 안에 세워졌다. 공원 부지 등을 포함한 전체 기념시설은 약 600평 규모다. 표지석 전면에는 ‘한국 광복군 제2지대 주둔지 옛터 1942-1945년’이라는 금색 문구가 중국어로 새겨졌다.


뒷면에는 “한중 국민이 함께 일본의 제국주의 침략과 압박에 맞서 싸웠던 역사를 기념하고, 항일 승리에 기여한 바를 기리기 위해 특별히 이곳에 기념비를 세웠다”는 문구 등 광복군의 항일 투쟁 활약상이 한국어, 중국어로 병기됐다. 이번 광복군 표지석 설치로 양국은 안중근 의사 기념관 개관에 이어 또다시 항일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긴밀한 ‘역사 공조’ 행보를 보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