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OKF

재외동포재단이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와 손잡고 대한민국 역사 알리기에 나선다. 재단은 7월 4일부터 31일까지 각국 재외한글학교 교사와 학생을 내세워 반크가 제작한 한국지도 홍보물 ‘한반도의 꿈’을 다국어로 번역하고 이를 널리 알리는 이벤트를 펼친다.


‘한반도의 꿈’은 대한민국 지도를 통해 5천 년 대한민국의 역사와 독도를 알리는 홍보물로, 현재는 한국어와 영어 번역본이 마련돼 있다.


재단과 반크는 이 자료를 일본어·중국어·프랑스어· 독일어·스페인어·러시아어 등 6개국어로 번역해 더욱 많은 국가에 한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알릴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는 재외동포재단의 한글 교육 사이트인 스터디코리안(study.korean.net)에 재외한글학교 교사 또는 학생이 거주국의 언어로 번역한 ‘한반도의 꿈’을 제출하고 이를 SNS로 홍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번역본과 홍보 활동을 포함해 우수한 결과물을 제출한 학교와 학생에는 심사를 거쳐 상금과 부상, 재단 주최 청소년 모국연수 선발 우대 등의 혜택을 준다.


재외한글학교 5개교와 청소년 5명에는 각각 반크의 ‘글로벌 한국홍보대상 양성 재외학교’ ‘글로벌 한국홍보대사’의 명칭을 부여하기로 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