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인물/역사

 

글로벌코리안


“북한·싸이·김치가 한국의 전부는 아니죠. 삼성·LG로 상징되는 한국의 현재를 있게 한 이면의 저력, 우리 고유의 문화와 깊은 역사를 알리는 노력을 확대해갔으면 좋겠어요.”


미국 PBS 방송의 13부작 다큐멘터리 ‘김치연대기’(Kimchi Chronicle·2011)를 통해 세계인에게 한국의 향토음식과 고유 음식문화를 소개하며 주목받은 한국계 혼혈 마르자 봉게리히텐(37) 씨는 2월 14일 시카고에서 최근 근황을 전하며 이렇게 말했다.


봉게리히텐은 시카고 전문직 한인이 중심이 돼 미국 주류사회에 한국문화를 뿌리내리기 위한 노력을 쏟고 있는 세종문화회(사무총장 루시 박 UIC 의대 교수)의 연례 기금마련 행사 참석차 시카고를 방문했다.


그는 “김치연대기는 지금도 인도 등 9개 나라에서 재방영되고 있고 하와이항공 기내에서도 방송되고 있다”며 “PBS가 방송 지역을 계속 확대하는 덕분에 시청자로부터 꾸준한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주한미군이던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나 3세 때 미국인 가정에 입양된 봉게리히텐은 “김치연대기 촬영은 한국인으로서의 나를 일깨워주고 자부심과 긍지를 갖게 해준 무척 소중한 기회였다”면서 “한국의 문화와 전통에 대한 내 열정을 더 강화시켜주었다”고 털어놓았다.


프랑스 출신의 세계적인 스타 셰프 장 조지 봉게리히텐(56) 씨의 아내이기도 한 그는 “음식에는 혼이 담겨 있다” 면서 “한국 음식은 내 영혼을 위한 양식이고 만병통치약”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주변에 몸 아픈 사람이 있으면 데려다가 한국 음식을 해 먹인다”면서 “전통적인 한국 ‘집밥’을 전 세계인에게 더 많이 알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요리쇼 출범을 추진하고 ‘김치연대기’ 여행 코스 개발도 구상하면서 매우 바쁘게 지내는 그는 지난달 말에는 워싱턴DC에 있는 아메리칸대학 푸드 코트에 한국식당 ‘김치 여신’(Kimchi Goddess)을 열었다.


그가 개발한 한국 음식 메뉴를 재료 선택에서부터 조리까지 책임지고 공급하는 이 식당은 매일 800명 이상의 학생이 찾아올 정도로 성황을 이루고 있다. 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