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인물/역사

 

글로벌코리안

세계은행(WB) 양허성자금 국제협력부(CFP)의 신임 국장에 한국인 소재향(52·여) 현 WB 물·위생프로그램 과장이 선임됐다고 기획재정부가 2월 11일 전했다.


현재 세계은행에 진출한 한국인 중에서는 소 신임국장이 가장 높은 관리직이다.


양허성자금 국제협력부는 부총재, 국장, 과장 순으로 직위가 구성되며 소 국장은 양허성 자금 및 국제협력자금을 통합 관리하는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서울 출생인 소 신임 국장은 미국에서 고교를 졸업하고 스탠퍼드대에서 경제학 학사와 경영학 석사(MBA) 학위를 마쳤다.


1992년 세계은행의 공채 제도인 전문가 프로그램을 통해 세계은행에 입행, 사무총장 보좌관과 아시아지역 선임 인프라 전문가 등을 역임했다.


2012년에는 세계은행 직원협의회에서 수여하는 ‘모범 과장상’(Good Manager Award)을 받기도 했다.


기재부는 “최근 지명된 이창용 국제통화기금 아태국장과 함께 국제금융기구 고위직에 진출한 모범적인 사례”라며 “우리 국민의 고위직 진출을 위해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