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화제


미국 뉴욕 주 한인사회가 주 의회에 발의된 교과서 동해병기 법안의 통과를 위해 풀뿌리 운동을 본격화한다.


뉴욕한인회는 이를 위해 10여 개 이상의 한인단체가 참여하는 범동포 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고 2월 28일 밝혔다.


추진위는 법안 통과를 위해 한인 사회의 역량을 결집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서명운동을 펼쳐 주 의원들에게 법안 통과 청원서를 전달하기로 했다.


동해 병기의 정당성을 알리는 홍보 활동도 적극적으로 하기로 했다.


온라인 서명을 위해서는 추진위가 개설한 사이트(nyaction.kace.org)에 접속하면 된다. 추진위는 인터넷 사용이 익숙지 않은 고령자 등에게 뉴욕한인회, 시민참여센터 등 추진위 참여 단체와 지역의 한인 교회 등을 통해 서명용지를 배포할 계획이다.


서명을 받는 작업이 끝나면 주의회와 연방의회 의원들 사무실에 동해 병기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청원서를 이메일과 편지 등으로 보내고 법안 지지 의원에게는 감사의 편지를 보낼 예정이다.


민승기 뉴욕한인회장은 “동해 병기 법안 통과 운동은 일제에 의해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는 일”이라며 “법안이 통과되면 동해 병기 운동이 미국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는 “동해 병기를 반일 문제로 인식시켜서는 안 되고 지명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인사회가 동해 병기 법안 통과 운동에 본격적으로 나섬에 따라 일본인들도 뉴욕 주 상원과 하원의 교육위원회 의장 등 주요 인사를 대상으로 반대 로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뉴저지 주에서는 고든 존슨(민주당) 하원의원이 동해 병기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 존슨 의원 사무실 측은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는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 ‘동해 표기’ 법안이 추진되는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역시 함께 확산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토니 아벨라 의원은 “동해라는 명칭은 일본이 한국을 침략하기 전에 2천 년간 사용된 이름”이라고 강조하면서 이 법안에 ‘일본군 위안부’ 관련 역사적 사실도 함께 교과서에 싣는다는 조항도 포함시켰다.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전 일본 총리는 2월 27일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1993년 ‘고노(河野) 담화’를 검증하겠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태도를 비판하면서 “고노 담화는 포괄적인 증거 조사 이후 나온 것으로 당시 일본군이 작전상 필요해서 위안소를 설치한 건 틀림없다”고 그 정당성을 확인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일대에 거주하는 아시아계 미국 시민은 글렌데일의 위안부 기림 소녀상 지키기에 팔을 걷어붙였다.


로스앤젤레스 지역 중국계와 일본계 미국인은 2월 25일 열린 로스앤젤레스 근교 도시 글렌데일 시의회에 참석해 ‘시민 자유 발언 시간’에 대거 발언권을 신청한 뒤 소녀상 철거 소송의 부당성과 소녀상의 역사적·교육적 당위성을 역설하고 일본 정부의 전쟁 범죄 반성을 한결같이 촉구했다.


특히 중국계와 일본계 미국인은 글렌데일 소녀상 철거 소송을 낸 일부 일본계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일본 정부의 진정한 반성을 촉구하는 데 한목소리를 내 눈길을 끌었다.


‘자유 발언 시간’이 끝나자 이날 출석한 시의원 4명 가운데 사회를 본 데이브 위버 시장을 제외한 로라 프리드먼, 아라 나자리안, 자레 시나니언 시의원은 “소녀상은 우리 시의 소중한 자랑”이라며 “반드시 있던 자리에 그대로 있도록 지키겠다”고 화답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