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동포소식


2014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미국 대표팀의 카디건 유니폼을 재미동포가 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주인공은 캘리포니아주 커머스 지역에서 봉제업체 '볼 오브 코튼'을 운영하는 한인 부부 에디(61)·엘리자베스 박(56) 씨. 이들 부부는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650명의 미국 대표선수가 입은 카디건 유니폼을 제작해 납품했다고 2월 4일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지가 전했다.


미국 대표선수단은 7일 개막식의 각국 선수단 입장 순서에서 이 카디건을 입고 등장했다.


카디건은 한 벌에 595달러씩 팔리고 있다. 미국 대표팀이 개막식에서 입은 유니폼 상의는 패치 워크풍의 양털 제품 카디건으로 별과 줄무늬 손잡이를 달았고, 성조기와 올림픽 마크가 그려져 있다.


박 씨가 운영하는 봉제공장은 종업원 50여 명을 둔 중소기업이지만 이번 동계올림픽의 미국 대표팀 유니폼 제작으로 사세가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내 박 씨는 "선수 650명이 입을 카디건을 제작하느라 종업원과 하루 평균 12시간을 일했다"면서 "미국 대표팀의 유니폼을 공급해 자랑스럽다"고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