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고국소식

 

한민족공감

박근혜 대통령이 6월 30일 중국 시안(西安)에서 우리 기업 시찰과 주요 유적지 방문, 재중한국인 간담회를 끝으로 지난 27일부터 시작한 나흘간의 방중 일정을 마무리했다.


박 대통령의 이번 방중에서는 올해 초 동반 출범한 양국의 새 정부가 향후 관계 발전에 있어 임기 5년을 뛰어넘어 새로운 20년의 기틀을 마련한 것이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로 꼽힌다.


박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깊은 인연을 바탕으로 한중정상회담의 핵심 기대성과였던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 내실화’를 충실히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평화협력구상’ 등 박 대통령의 핵심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서도 중국 측의 지지를 확보한 것과 교착상태에 빠져있던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의 진전 모멘텀을 확보한 것도 성과로 평가된다.


시 주석이 박 대통령을 ‘라오펑요우(老朋友·오랜친구)’로 지칭하며 국빈만찬을 인민대회당에서 최대규모 연회장인 ‘금색대청’에서 연 것이나 이튿날 이례적으로 특별오찬까지 함께한 것 등은 중국 외교가에서도 ‘파격 예우’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이는 박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과 달리 취임 직후 일본보다 중국을 먼저 방문하면서 중국의 기대감이 높아졌고, 시 주석과 오랫동안 깊은 인연을 이어온 덕분에 상호 신뢰가 탄탄하게 다져진 결과로 보인다.


실질적 성과도 제법 많이 도출됐다. 정상회담 이후 정부 간 협정 1건과 기관 간 약정 7건 등 역대 우리 정상의 방중 외교 사상 최대인 8건의 합의서가 서명됐다.


한중 공동성명에서 처음으로 첨부된 부속서를 통해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만든 것도 가시적인 성과물로 치부할 수 있어 보인다.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이 제시한 신뢰프로세스를 ‘낙관적으로 본다’”며 “한국이 이를 잘 추진함으로써 남북문제의 해결을 기하고 한중 간 긴밀한 협의를 유지하며, 한반도 평화를 촉진하고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을 구현해 나가는데 중국도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북한 비핵화 부분에서도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재확인하면서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끌어내기 위해 북한을 강하게 압박하는 효과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두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핵무기 개발이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 및 세계의 평화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은 30일 시안에서 방중 마지막 일정으로 이 지역 우리국민 대표 150여 명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샹그릴라호텔에서 한 간담회에서 정부는 ‘글로벌 한민족 네트워크’를 확충해 전 세계 720만 명 재외동포들의 역량을 결집하고 재외공관이 맞춤형 영사서비스를 적극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우리 기업들의 산시성 투자가 확대돼 한국과 산시성 등 중서부 지역과의 경제협력을 강화, 중국 정부의 서부대개발 및 내수시장 발전정책에 부응하면서 유라시아 지역으로 협력을 확대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간담회에 참석한 우리 국민 대표들이 자녀 교육문제와 유학생 지원프로그램 등에 대한 정부 정책을 질의하자 차세대 재외동포 한글교육과 유학생 취업지원을 위한 맞춤형 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