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지구촌통신원

캐나다 정부가 한국과 캐나다 수교 50주년, 한국전 정전 60주년을 맞아 올해를 ‘한국의 해’로 지정하고, 이를 알리는 포스터를 제작했다.


이 포스터에는 상원의원 연아 마친, TV 앵커 이미정, 한인 최초 장군 정환석과 에이즈 백신 분야의 세계적 석학 강칠용 교수가 포함됐고 한국전 참전용사 자크 덱스트라자 씨가 실렸다.


연아마틴  맨 먼저 나오는 한인은 지난 2009년 한인 최초로 상원의원에 오른 연아 마틴(48·한국명 김연아). 그는 2008년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로부터 연방 상원의원에 지명됐고, 이듬해 1월 수도 오타와의 연방의회 의사당에 입성했다.


 75세까지 ‘종신’으로 의원직을 수행할 수 있으며 지난 2011년에는 상원 사무총장(Deputy Government Whip) 자리에도 올랐다. 인권과 사회, 과학·기술위원회에 속해 이민 개선, 대학 교육의 기회 부여, 빈곤 퇴치에 관한 폭넓은 연구와 법률 제정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 마포구에서 태어나 청파초등학교 1학년에 다니다가 캐나다에 이민했으며 브리티시 컬럼비아대를 졸업한 뒤 번바이고교와 포트 무디중학교 등지에서 영어와 불어 교사로 일했다.


 특히 그는 2003년 비영리단체 ‘C3(Corean, Canadian, Coactive society)’를 설립했다. 캐나다 전역의 한인 2세와 입양 한인을 대상으로 한국 문화와 언어를 배우는 ‘캠프 코리아’를 비롯해 리 더십 콘퍼런스, 멘토십 프로그램 등을 여는 단체다.


캐나다 의회가 매년 7월 27일(휴전일)을 ‘한국전 참전용사의 날’로 지정하도록 법안을 냈고, 지난 6월 4일 상원을 통과했다.


이미정  CTV 앵커 이미정(47) 씨도 포스터 한쪽 면을 차지했다.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나 4살 때 부모와 함께 밴쿠버에 정착한 그는 고교 졸업시 최우수 학업상을 받기도 했다. UBC에서 영문학을 전공한 뒤 토론토 라이어슨대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UBC에 진학하며 처음엔 교사가 되기 위해 교육학을 전공하다가 영문학으로 전공을 바꿨다.


글쓰는 일에 남다른 재능을 보이던 그녀는 대학시절 UBC문학지에 몇 개의 시를 발표하기도 하였다.


 1990년 밴쿠버 선의 수습기자로 출발해 밴쿠버 CKO 라디오, CHEK TV, BCTV, VTV(밴쿠버티비)를 거쳐 현재 CTV의 취재기자 겸 앵커로 활약하고 있다.


 학창 시절 조용한 성품에 책 읽기를 무척 좋아했던 이 씨는 기자라고 다 외향적인 것은 아니며 자기 일에 얼마나 몰두할 수 있는지가 중요한 동기 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이 씨는 또 “기자는 누군가로부터 필요한 정보를 끌어내는 사람”이라며 “더 많은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많은 정보원을 확보하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4살 때 이민 온 이 씨는 “한인이라는 배경을 가지고 있어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며 “한 가지 문화적 배경만을 가지고 있는 캐나다 사람들에 비해 소수민족 이민자들은 훨씬 다양한 채널을 접할 수 있어 기자로서 유리하다”고 말했다.


강칠용  강칠용(72) 웨스턴 온타리오대 교수도 등장한다. 강 교수는 경남 하동에서 태어나 지난 61년 덴마크로 유학했다가 66년 캐나다로 건너갔다.


 그는 남들이 9시간 공부할 때 15시간씩 연구하는 생활을 거듭한 끝에 캐나다 맥매스터대학에서 석사와 박사 과정을 3년 만에 마쳤다. 강 교수는 대학원에서 최고 수준의 저널에 5편의 논문을 발표하는 초유의 기록을 세웠다.


그는 현재 캐나다 학술원 종신 회원이며 한국인 노벨상 수상 후보로도 늘 꼽힌다.


 2006년 온타리오대는 강 교수의 논문 발표문에서 “강 박사가 개발한 백신은 유사 바이러스를 통해 방어적 면역반응이 생성되도록 하는 방식”이라며 “그동안 여러 차례 원숭이 실험에서 항체 생성과 면역반응이 확인돼 실효성 있는 에이즈 바이러스(HIV) 백신으로 개발될 전망이 매우 밝다”고 밝혔다.


 임상실험에서 효능이 확인된 HIV 백신은 개발된 바 없어 강 박사의 백신이 임상실험을 모두 마쳐 인정을 받으면 세계 최초의 에이즈 예방 백신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에이즈 백신 개발은 원료가 될 바이러스를 대량 생산할 수 없어 벽에 부딪혀 왔으나, 강 교수는 에이즈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변형시켜 대량의 바이러스를 얻는 데 성공함으로써 에이즈 예방의 돌파구를 열었다.


 강 교수가 가난한 아프리카인들을 생각하며 에이즈 백신 개발에 전념한 것은 스스로가 젊은 날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던 것과 무관하지 않다. “처음 건국대 축산대로 진학한 것도, 덴마크로 유학 간 것도 모두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고 해서였지요.” 그가 61년 덴마크 유학 길에 가지고 간 것은 독한사전·영영사전 한 권씩과 셔츠 두 벌, 바지 한 벌, 그리고 25달러가 전부였다.


 그는 “학비를 벌기 위해 새벽에 농장에서 젖소의 젖을 짜는 일도 엄청나게 했다”고 회고했다.


 강 교수는 “한 해 1천30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바이러스로부터 인류를 지킬 세계적인 바이러스연구소를 세우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라고 말했다.


정환석  한인으로는 캐나다 최초로 별(★)을 달았던 오타와의 정환석(55) 씨도 포스터에 나온다.


 정 준장은 오타와 한인회 회장을 역임한 고 정종식 박사와 이광순씨의 2남2녀 중 차남으로 11세 때 캐나다로 이민했다.


토론토대학 의대를 졸업했으며 이스트종합병원에서 인턴을 마친 뒤, 1981년 군에 입대해 군의관 등으로 활동하게 된다. 91년 걸프전 때는 수석 의무장교로 참전했다.


 93년 귀국 후부터 그는 끊임없이 ‘자기계발’에 매달렸다. 오타와에서 프랑스어 교육과정을 이수하는 한편 2005년에는 로열 로드 대학에서 리더십 과정 석사 학위를 받았다. 캐나다 사관학교에서는 국가 안보학을 전공하기도 했다. 군에서 탄탄대로를 달려온 그는 2009년 소수인종 최초로 별을 달고 준장으로 진급했고 지난해 예편했다.


 정 준장은 이민정보 잡지인 ‘캐나다 이미그런트’가 공개 후보추천과 심사위원회 심사, 네티즌 투표를 거쳐 최종 확정한 2012 캐나다 최고 이민자 25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