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고국소식

 

한민족공감

박근혜 대통령이 5월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대선공약인 ‘국민대통합’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첫 호남 방문이자 현직 대통령으로는 5년 만에 참석한 이날 기념식의 기념사에서 “민주주의의 큰 진전을 이뤄냈지만 계층간, 지역간, 세대간 갈등의 골은 메워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서는 지역을 넘어, 아픔을 넘어, 대한민국의 역동적 발전을 위해 다같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5·18 정신이 국민통합과 국민행복으로 승화돼야 한다”, “앞으로 정부는 국민통합과 국민행복의 새 시대를 열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각계각층의 서로 다른 생각들을 하나로 모아 국가발전의 새로운 동력으로 삼겠다” 등의 언급을 통해 국민대통합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국민대통합’은 박 대통령 대선 캠페인의 핵심 슬로건이었다. 따라서 취임 80여 일을 맞는 박 대통령이 이날 현대사의 ‘아픔’인 5·18 행사의 기념사에서 화해와 통합의 메시지를 던지고 상생의 시대를 열 것을 확인하는 것은 예견된 바였다.


그간 정치권 안팎에서는 박 대통령이 새 정부 조각(組閣)을 비롯한 고위직의 인선에서 ‘탕평인사’를 요청해 왔다.


이 때문에 박 대통령의 이날 ‘국민대통합’ 강조를 계기로 호남인재 중용 등 새 정부의 인사탕평과 통합행보가 가시화할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산업화와 민주화의 고비를 넘어선 우리 앞에 지금 또 다른 도전이 기다리고 있다”며 “세계가 놀란 경제성장으로 국가는 크게 발전했지만 국민의 삶은 그만큼 행복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경제발전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정치사회 영역에 머물렀던 민주화를 경제분야로 더욱 확장시켜서 국가발전과 국민행복이 선순환하는 새로운 구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가족을 잃고 벗을 떠나보낸 그 아픈 심정은 어떤 말로도 온전하게 치유받을 수 없을 것”이라며 “저 역시 매번 5·18 국립묘지를 방문할 때마다 가족들과 광주의 아픔을 느낀다”고 위로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영령들께서 남긴 뜻을 받들어 보다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만드는 것이 희생과 아픔에 보답하는 길”이라며 “앞으로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우리나라를 더욱 자랑스러운 국가로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숙연한 표정으로 ‘5·18 민주항쟁 추모탑’에 헌화, 분향한 뒤 묵념했다. 박 대통령은 기념식 직전 행방불명자 묘역을 둘러봤고, 고(故) 임옥환 씨의 묘비를 어루만지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묘지관리소장으로부터 “임 씨가 17세 때인 1980년 5월 22일 행방불명됐다”는 설명을 듣고서 “살아계셨으면 거의 50세 정도 됐겠다”, “시신을 아직까지 찾지 못한 것이냐”, “가족은 부모님이 계시느냐” 등으로 질문하며 관심을 보였다.


박 대통령은 한나라당 부총재였던 2000년 기념식 하루 전날인 5월 17일 처음으로 5·18 희생자 묘역을 참배했다. 이어 한나라당 대표였던 2004∼2006년에는 야당 대표 자격으로 참석했고 대선주자였던 2007년과 지난해에는 하루 전 묘역을 찾았다.


특히 2004년에는 기념식 외에도 두 차례 더 5·18 묘역을 찾았는데 3월 28일 대표 선출 첫 지방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해 참배했고, 8월 30일에는 한나라당 의원 100여 명과 단체로 참배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