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고국소식

 

한민족공감

'우리 대한민국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희생 위에 자랑스러운 역사를 써왔습니다. 전쟁의 참화를 딛고 반세기 만에 기적 같은 발전을 이뤘고 도약을 꿈꾸는 수많은 개발도상국들의 희망이 되었습니다. 비록 선열들께서는 이런 자랑스러운 조국을 보시지는 못하지만 오늘의 대한민국은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이 결코 헛되지 않았음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6월 6일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58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국가와 국민을 위한 희생,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올해 추념식에는 3부 요인, 정당대표, 헌법기관장 등 주요 인사와 국가유공자단체장, 국무위원 등을 비롯하여 전몰군경 유족과 독립유공자 및 참전유공자의 유족들, 사회 각계 대표, 시민 등 1만여 명이 참석해 호국영령들의 희생을 기렸다.


올해 추념식에는 특별히 배우 김혜자 씨가 추모 헌시 낭독자로 나섰다. 영상 상영에 이어 단상에 오른 김혜자 씨는 ‘17회 보훈문예작품 공모전’에서 일반부 우수상을 수상한 ‘그대들은 푸른 단비가 되어’를 낭송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대표 5명에게 ‘나라사랑 큰나무’ 배지를 달아주는 시간도 가졌다.


이어진 추념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 스스로 안보의식을 가질 것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의 하나 된 힘이야말로 경제 회복의 원동력이고, 안보를 지키는 국가의 최고 자산”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힘과 지혜를 모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북한의 책임 있는 입장변화에 대한 제언도 잊지 않았다. 박대통령은 “북한이 선택해야 하는 변화의 길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어 함께 공동의 노력을 해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