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지구촌통신원

"저는 한번 하면 후회하는 일은 하지 않습니다. 임기 2년 동안 후회 없이 열심히 일할 것입니다. 봉사를 앞세우고 내실을 다져 미주한인회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를 220만 재미동포를 대변하는 명실상부한 대표 단체로 만들고 싶습니다.”


110년 전 미국으로 한인 이민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여성이 동포사회 대표가 됐다.


미주총연은 지난 5월 18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힐튼호텔에서 총회를 열고 이정순(64) 전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장을 제25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회장 선거는 유진철 현 회장의 불출마 결정에 따라 단독 입후보한 이 회장의 추대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 회장은 정견 발표를 통해 “고국의 발전을 위해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를 돕고 안으로는 한인 1.5세와 2세의 정계 등 주류사회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흑인사회 등 다른 소수 인종과의 관계 증진에도 더욱 힘쓸 것”이라고 약속했다.


출범 36년째를 맞은 미주총연은 미국 50개 주와 도시에 산재해 있는 한인회를 아우르며 250만 미국 한인사회를 대표한다.


이 신임 회장은 인터뷰에서 “재미있게 일하다 보면 미주총연을 바라보는 시선도 확 달라지지 않겠느냐”며 “그때까지 조금만 참아달라”고 간곡히 요청했다.


이어 “언론에서는 ‘여성 회장’이라는 것에만 초점을 맞추는데 지금까지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장, 민주평통 협의회장 등을 하면서 여성, 남성 편을 갈라본 적도 없고, 여성이라고 해서 불편한 것도 없었다”며 “36년 미주총연 역사에서 이제는 여성 회장이 나올 만하기에 당선한 것뿐”이라고 당당하게 소신을 밝혔다.


그는 “미주총연 산하의 서북미·서남부·중서부·중남부·동북부·동중부·동남부·플로리다 8개 연합회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려고 한다. 각 연합회에서 재미동포 사회를 위해 하나씩 정책을 내놓고 실행한다고 해도 8개 사업이 된다”며 “각 연합회 회장과 회원들의 의견을 끝까지 듣고, 물심양면으로 지원하는 것이 회장의 역할이라 생각한다. 미주총연의 전직 회장이나 임원들은 각 분야에서 지식과 경험이 풍부하다. 미주 한인사회를 위해 이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 것”이리고 포부를 밝혔다.


이 회장은 차세대 인재 발굴과 인력 지원 시스템 등 다양하고 실질적인 협력 체계를 한국 정부와 함께 구축하는 일에 나설 것을 밝혔다. 새 정부가 표방하는 ‘창조경제’ 실현에 협력하고, 또 유진철 전 회장이 힘써온 ‘한-흑인 관계’ 개선을 확대 강화하는데 총연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천명했다.


 그는 “1992년 LA 폭동의 상처가 아직도 생생하다. 한-흑인 대립은 우리의 손실이며 아픔이다. 전미유색인종발전협회(NAACP)와 연 2회 정도 대표 회담을 열어 의견을 교환할 생각이다”고 청사진을 소개했다.


 1977년 도미한 그는 1999년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장에 당선된 이후 민주평통 샌프란시스코협의회장, 미주총연 서남부지역협의회장, 상임위원, 부회장을 지냈고, 한국 정부로부터 국민훈장 목련장과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김재현 연합뉴스 애틀랜타 특파원, 왕길환 기자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