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인물/역사

 

글로벌코리안

유영일 세계한인변호사회 신임회장


11월 6일 미국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진 지방 선거에서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의 어바인 시장에 한인 최석호(68·미국 이름 스티븐 최) 씨가 당선됐다.


현재 시의원인 최 씨가 시장에 당선되면서 어바인 시장은 현재 강석희 씨에 이어 한인이 연이어 맡게 됐다. 2008년부터 연임하며 4년 동안 재직한 강 시장에 이어 최 씨가 취임하면 6년 연속 어바인 시는 한인이 이끌게 된다.


1993년부터 어바인에서 학원 사업을 벌이며 뿌리를 내린 최 당선자는 6년 동안 시 교육위원을 지낸 데 이어 무려 8년 동안 시의원을 맡아 지명도가 높은 인물이다.


특히 ‘교육 도’ 어바인에서 교육 위원으로 일하면서 교육자로서 입지를 다졌다. 어바인 지역 아동 학습 능력 향상과 공공 도서관 확충과 시설 개선, 환경 보전 운동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 강석희 시장과 함께 캘리포니아에서 대표적인 한인 지역 정치인의 반열에 올랐다.


최 당선자는 특히 “전폭적으로 밀어준 한인들의 덕을 많이 봤다”면서 “한인들의 입지를 향상시키는데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 소속으로 어바인을 포함한 제45선거구에서 연방 하원의원에 도전장을 낸 강석희 어바인 시장은 현직 하원의원인 존 캠벨 후보에 져 낙선했다.


강 시장은 “현역의 벽이 이렇게 높을 줄 몰랐다”면서 “성원해준 동포들에게 송구스럽지만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주 의회 선거에선 B.J. 박(38·한국명 박병진·공화) 조지아주 하원의원과 신디 류(55·한국명 김신희·민주) 워싱턴주 하원의원이 재선에 성공했다.


연방검사 출신인 이민 1.5세대 박 의원은 조지아주 하원 108지구 선거에 단독 출마해 개표와 동시에 당선이 확정됐다.


신디 류 의원도 워싱턴주 32지구 주 하원의원 선거에 나서 70% 이상 득표해 상대후보를 압도적인 표차로 이겼다.


뉴욕주 40지구 주 하원의원에 출마한 론 김(33·한국명 김태석·민주) 전 뉴욕주지사 퀸스지역 담당관도 69% 득표해 당선됐다.


펜실베이니아주 103지구 하원의원 도전에 나선 CBS방송 앵커 출신의 패티 김(37·민주) 해리스버그 시의원은 단독 출마해 당선됐다.


그러나 뉴욕주 주 상원의원에 도전했던 J.D. 김(38·한국명 김정동·공화) 변호사는 당선에 실패했다.


오렌지카운티 라팔마 시의원에 출마한 피터 김은 후보 7명 가운데 가장 많은 표를 얻어 무난하게 당선됐다. 인구 1만5천여 명의 라팔마 시에는 중국, 필리핀, 베트남, 한국 등 아시아계 주민이 30%가 넘는다.


피터 김 당선자는 한인인 미셸 박 스틸 캘리포니아주 조세형평위원회 부위원장의 보좌관을 맡으면서 일찌감치 아시아계 표밭을 공략해 결실을 봤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