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인물/역사

 

현장의목소리

“나는 한국인,군 입대는 내 생애 가장 잘한 결정”

스스로 군 입대를 선택한 재외동포(국외영주권자)가 최근 6년 사이 1천명을 돌파했다. 육군훈련소는 지난 2007년 입대한 국외영주권자를 대상으로 1주간의 초기 적응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모두 1천38명의 군 입대 국외영주권자를 배출했다고 최근 밝혔다.


국외영주권을 가진 입대자를 연도별로 보면 2007년 113명, 2008년 147명, 2009년 198명, 2010년 263명, 2011년 251명, 올해 66명 등이다.


이들은 외국에서 영주권을 취득해 병역이 면제됐지만, 한국인으로서의 긍지를 가지려고 스스로 입대를 선택한 사람들이다.


육군훈련소는 국외영주권자가 늘어나자 입대자들이 초기에 안정적으로 군 복무에 적응하도록 1주일간 의식주 체험과 한국사 강의, 군대예절 학습, 훈련장 견학, 체력훈련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육군훈련소가 최근 훈련 중인 국외영주권자를 대상으로 입대 동기를 묻는 설문 조사 결과, “한국인으로 인정받고 싶어 입대했다”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지난 9월 26일 51명의 국외영주권자가 육군훈련소에서 신병 훈련을 마쳤다. 이들은 짧게는 3년, 길게는 21년을 미국, 과테말라, 볼리비아, 이탈리아, 헝가리 등 문화와 언어가 다른 18개국에서 살다 왔다.


신병 들은 오랜 외국 생활로 문화적 이질감을 극복하기 쉽지 않았지만,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잃지 않기 위해 힘든 군 생활을 이겨내고 있다고 육군은 전했다.


미국에서 영주권을 취득하고 일본에서 사진작가로 활동하다가 입대한 이현준(30) 훈련병은 “군대 갔다 왔느냐고 물으면 그렇다고 당당하게 대답하기 위해 자원입대했다”고 말했다.


일본 영주권자인 홍진기(21) 훈련병은 “군 생활을 통해 한국인이라는 자부심과 정체성을 갖고 나의 미래를 개척해보고 싶어 입대를 결심했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미국 영주권자인 김범준(26) 훈련병은 “결혼을 약속한 여자 친구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입대했다”고 말하며 활짝 웃었다.


이들 훈련병은 지난 9월 3일 태풍 볼라벤과 덴빈의 영향으로 피해를 본 충남 논산시 연무읍의 농가를 찾아가 찢긴 비닐하우스와 무너진 인삼밭을 일으켜 세우며 농민들과 아픔을 함께 나눴다.


미국 해병대에서 7년간 복무하고 전역한 다음 다시 한국 육군훈련소에서 입소한 김수환(26) 훈련병은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 한국에서 떳떳하게 살려고 스스로 선택한 길이고, 지금까지 제가 한 일 중에서 가장 잘한 결정이다”고 당당히 지원 동기를 밝혔다.


5주간의 신병 훈련을 마친 51명의 동포 병사들은 9월 29일 근무하게 될 부대로 배치된 뒤 고국에서의 첫 추석 명절을 군에서 맞이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