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특집/기획

 

특집

“모국과 재외동포는 서로에게 큰 힘이 됩니다. 차세대 여러분들이 성장해 모국과 지구촌 곳곳에 있는 한인들에게 큰 힘이 되어주길 바랍니다.”


재외동포재단 김경근 이사장은 지난 2일 오후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2 세계한인차세대대회’ 개막식에 참석한 재외동포 차세대 리더들에게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당부했다.


재외동포재단이 5일까지 나흘간 주최하며,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한 이날 차세대 대회 개막식에서 김 이사장은 “이번 대회는 차세대 여러분들의 무대인만큼 글로벌 코리안에 대한 꿈과 포부를 가지고, 열띤 토론도 펼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계한인차세대대회’는 전 세계의 정치·경제·문화·법조·언론·사회 부문 등에서 활약 중인 재외동포 차세대리더들을 초청해 한인사회의 미래를 논의하고 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하는 행사다. 개막식에서는 미국, 일본, 중국, 독일, 영국, 파라과이 등 22개국에서 온 차세대 동포 등 106여 명이 참석했다.


축사에 나선 성 김 주한미국대사는 “전 세계에서 활약하는 차세대 한인들을 만나게 돼 반갑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성 김 대사는 이어 “내가 젊었을 때도 이런 기회가 있었다면 더 많이 발전할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더 많이 교류하고 모국에 대해서도 알게 돼 더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오스트리아 대사를 역임한 심윤조 새누리당 국회의원도 인사말에서 “세계 각지에서 온 차세대 여러분들을 만난게 돼 반갑다”고 말하며, 소속 지역구인 강남구를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과 연계해 흥미롭게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심 의원은 “미래 리더들이 될 차세대 여러분들이 이번 대회 참여를 통해 우정을 나누고 서로 간에 지식과 정보도 교류하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대회에는 입양아 출신의 원정희 미국 CBS 뉴스 PD, 가수 싸이의 미국 진출을 도운 콘텐츠 프로듀서 이규창, 신자영 미국 LA 검찰청 공보관, 김미사 일본 도쿄지방법원 실습판사 등이 참가했다.


지난 1998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는 차세대 대회에는 지금까지 700여명이 참가했고, 역대 주요 참가자로는 리아서(Rhea Suh) 미국 연방 내무부 차관보(2011), 윤경복(Kyoung B. Yoon) 미국 한미커뮤니티재단 사무총장(2010), 이지연(Melisa Lee) 뉴질랜드 국민당 국회의원(2009), 연아마틴(Yonah K. Martin) 캐나다 연방 상원의원(2009), 김성철(David Kim) 워싱턴DC 교통국 장관(2007), 최준희(Jun Choi) 전 뉴저지 에디슨시 시장(2008), 마크김(Mark Keam) 버지니아주 하원의원(2007) 등이 있다.


대회에 참가한 차세대 한인들은 개천절을 맞아 3일 오후 ‘독도 비빔밥 퍼포먼스’를 펼치며 독도 수호 의지를 다지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행사는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VANK) 박기태 단장의 독도 관련 영상 소개와 독도의 역사 등을 알려주는 강의로 시작됐다.


“독도는 우리에게 비빔밥처럼 가장 친숙하고 가까운 존재”라고 비유한 박 단장은 “독도를 국제분쟁 지역으로 만들려는 일본의 꼼수에 맞서려면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활용해 독도를 홍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주류사회 리더로 성장하는 한인 차세대가 독도 홍보에 나서달라고 부탁했다.


 8강의에 이어 독도 사진을 배경으로 맨 위에 ‘독도는 대한민국 영토입니다!(Dokdo Is Korean Territory!)’라는 한글과 영문 슬로건을 표기한 대형 걸개그림이 중앙 무대에 내걸리고 그 아래에서 대회 참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독도는 우리 땅’을 외쳤다.

 대형 비빔밥 통이 등장하고 김경근 재외동포재단 이사장과 박기태 단장, 각국 참가자 등은 대형 주걱을 들고 한데 어우러져 밥과 나물을 비빈 뒤 완성된 비빔밥을 함께 나눠 먹으며 ‘독도 지킴이’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중국에서 온 박송찬 씨는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것은 역사적으로 이미 입증된 사실이며 역사를 인정하고 존중할 때 진정한 우호관계가 형성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재미동포 2세인 김아나(여) 씨는 “독도를 지키기 위해서 젊은 차세대의 역할이 새삼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한데 어우러지고 버무려져서 맛을 내는 비빔밥처럼 한인 차세대들도 서로 네트워킹하고 뭉칠 때 더 큰 힘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퍼포먼스에 앞서 손지애 아리랑국제방송 사장의 강연을 들은 참가자들은 이날 차세대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한 뒤 여의도 KBS홀에서 ‘세계한인의 날 기념 KBS 열린음악회’를 관람했다. 4일에는 ‘한인 이주사’ 강연을 듣고 차세대 포럼을 열었으며 5일에는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참석 후 경기도 여주 강천보로 이동해 4대강을 자전거로 달리는 체험을 했다.


 참가자들은 대회 기간 포럼을 통해 각 지역 현안, 재외동포 사회 발전을 위한 차세대 역할, 차세대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차세대 대회가 매년 고국에서 개최되어 왔지만 1회성 행사로 끝나는 것이 아쉽다는 목소리가 많이 나왔다.

 호주에서 참가한 배선혜 변호사는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를 활용해서 지속적으로 모일 필요가 있다”며 “지역별로 소모임을 결성하고 확대해서 유기적으로 연계하자”고 제안했다.

 원정희 CBS 프로듀서는 “1년에 한 번씩 동창회를 열자”며 “동포재단의 후원도 받고 십시일반으로 모으면 작게라도 모일 수 있을 것”이라며 “얼굴을 맞대고 교류를 해야 강한 유대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CIS지역과 일본에서 온 참가자들은 지금까지 소극적으로 참여해오다보니 과거 참가자들과 연락이 거의 없었다며 앞으로는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차세대대회 참가자들의 OB 모임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동포재단에서 주기적으로 역대 참가자들도 초청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서사황 일본 민단청년회 회장은 “차세대 리더들은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고 있다. 5년 10년 뒤에 모습이 무척 궁금하다”며 “올해로 15회째 인데 20회 때는 홈커밍 행사도 함께해서 역대 참가자들이 다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를 마련하자”고 말했다.

 올해 대회는 프로그램 운영에 참가자들이 직접 참여했는데 반응이 뜨거웠다. 싱가포르에서 참가한 박숙경 포르쉐 마케팅 이사는 “포럼 운영을 비롯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모두가 원하는 방식으로 이끌 수 있어서 내실 있는 대회였다”고 평가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