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지구촌통신원

한-카자흐 수교 20년 흥겨운 ‘한민족 축제’

"미국의 미래를 코리안어메리칸들이 이끌어갈 날이 올 것이라고 믿습니다.”


미국 백악관 공공업무실(OPE)이 6월 7일 오전 9시부터 3시간 넘게 워싱턴DC 사우스코트 오디토리엄에서 한인 대표들을 초청해 진행한 ‘국정브리핑’에 참석했던 한인위원회(CKA) 마이클 양 회장은 아주 기쁜 표정으로 ‘코메리칸들의 밝은 미래’를 화두에 올렸다.


그도 그럴 것이 이번 브리핑은 백악관이 미국내 한인들만을 위해 처음으로 특별히 마련한 행사였다는게 CKA의 설명이다.


 워싱턴DC와 보스턴, 시카고와 서부 로스앤젤레스, 실리콘밸리, 애리조나 등 미국 전역에서 한인커뮤니티를 대표해 참석한 15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성황를 이뤘다.

 참석자에는 이날 행사를 공동 주관한 CKA 양 회장과 크리스티나 윤 사무총장, 공동 부회장을 맡고 있는 CBS 리얼리티쇼 ‘서바이버(Survivor)’의 아시안 최초 우승자이자 방송인 권 율씨, 컨설팅·홍보기업인 ‘버슨마스텔러’의 에스더 리 마케팅·뉴 비즈니스 총괄책임자, CKA디렉터를 맡고 있는 보스턴 시의원 출신의 샘 윤 노동부 정책고문과 ‘북한 탈출’의 저자 마이크 김 씨 등이 포함돼있다.

이들은 행사가 끝난 뒤 별도로 가진 기자회견 내내 흥분과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백악관에서도 시드니 사일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북한담당관과 크리스토퍼 강 대통령 선임고문, 크리스토퍼 루 대통령 보좌관을 비롯해 고흥주 국무부 법률고문(미국명 헤럴드 고) 등 미 행정부 각 부처의 고위·실무급 담당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백악관 관계자들은 한미동맹 현안을 비롯해 탈북자 등 북한 관련 이슈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교육이나 이민 관련 사안들에 대한 백악관의 입장을 주로 설명했다.


특히 미국내 한인커뮤니티의 영향력이 갈수록 확대돼가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한인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미국의 주류사회에 진출해야 하며, 이를 위해 미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는 점을 약속했다고 양 회장은 전했다.


‘지역발전을 위한 한인교회’의 임혜빈 대표는 “100년이 넘는 한인들의 미국 이민사에서 오늘은 그야말로 역사적인 날”이라면서 “1세들의 수고가 오늘을 만들었으며, 그동안의 과거가 힘들었다면 우리의 미래는 밝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NN에서 첫 사회생활을 했던 에스더 리 총괄책임자는 “미국 대선이 핵심이슈로 부상했지만 한인들을 대변할 언론전문가들이 보이지 않는게 오늘의 현실”이라면서 “한인 커뮤니티의 영향력을 확대하려면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한인들의 결집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CKA는 미국 내 한인 커뮤니티의 목소리를 하나로 결집시키고 주류사회 참여율을 높이자는 취지로 지난 2010년 9월 1.5세와 2세 리더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초당파적 비영리단체다.


CKA의 롤 모델은 미국 주류사회에서 이미 '파워 그룹'으로 활동중인 중국계 미국인 지도자들의 단체인 ‘100인 위원회(Committee of 100)’이다.


이번 브리핑 행사가 성사되기까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마크 김 버지니아주 하원의원은 “앞으로 한인들의 활약을 기대해보라”며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