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특집/기획

 

포커스

“흥겨운 지구촌 잔치,  해양 강국 자부심 느꼈다”

재외동포재단은 미국과 러시아, 중국, 카자흐스탄 등 세계 각지에서 초청해 온 동포 장학생 95명을 대상으로 6월25일부터 26일까지 1박 2일 동안 모국역사문화체험을 실시했다. 장학생들은 전라남도 여수시에서 개최된 2012 여수해양엑스포를 비롯하여, 순천 낙안읍성, 선암사 등을 방문했다.


재단은 한국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재외동포 초청장학생을 위해 2009년부터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한국역사문화체험을 실시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여수엑스포를 관람하며 해양 강국으로 우뚝 선 조국의 발전상에 자부심과 긍지를 느낀다고 밝혔다.
러시아에서 온 엄선욱(경희대 의상학과 2학년) 장학생은 “첫날 미래를 조명하는 최첨단 해양엑스포를 관람하고 다음날 바로 한국 전통문화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역사현장을 방문하면서 시공간을 초월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체류 기간 내 한국에서 이뤄지는 많은 문화행사에 참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과테말라에서 온 유지인(서울대 경영학과 1학년) 학생은 “웅장한 규모와 첨단 과학이 선보인 엑스포를 둘러보며 가슴이 벅차올랐다. 모국이 세계 어디에 내놔도 부족할 게 없는 강국이란 자부심이 들었다”며 “대기업관을 견학하면서 자신도 글로벌 인재가 되기 위해 더 노력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선업계 분야 선진국인 한국의 첨단 기술을 배우려고 브라질에서 유학 온 김민찬(한국해양대 조선시스템공학과 3학년) 학생은 “해양과 관련된 자원, 산업, 환경, 문화를 비롯해 조선, 수족관, 수산 등 바다에 관한 모든 것을 엑스포에서 경험했다”며 “세계 각국의 미래의 해양과학기술에 대한 비전을 한눈에 볼 수 있어서 시야를 넓히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참가자들은 현재 재학 중이거나 다음 학기 입학 예정으로 학문의 심화라는 목표와 선조의 고향을 직접 접해보려는 뿌리에 대한 갈망이 한국으로 유학을 오게 하였다고 한다. 참가자들은 체험을 통해 눈부신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조국을 느끼고 또 국토에 대한 애정과 유학생간의 교류를 심화했다. 이들은 전 세계에서 소수만이 선발된 장학생이 뽑힌 것을 무척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모처럼 주어진 기회를 살려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의욕을 내비쳤다.

재단의 동포 초청 장학 사업은 우수한 학생의 모국 유학을 지원함으로써 민족 정체성과 세계화된 지식과 사고를 하는 인적 자원으로 키우는 목적으로 1997년부터 실시해오고 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